中文 / 한국어 / 日本語 / English    즐겨찾기
VIP회원
아 이 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공고
 
   <이벤트 행사알림>

※무료로 신용자격이 높은 업체만의 회사소개와 홍보용 광고를 올려드립니다

※업체등록신청 및 서류접수 순위대로 홍보용 광고자리의 우선권을 받게 됩니다

※대련정부기관에 신용불량기록 있거나 비준허가가 없는 업체는 사양하겠습니다

※개인회원님은 가입후 대련세계 이벤트 행사시“깜짝”선물,여행권,각종서비스 할인카드 받게 됩니다

문의전화:0411-82700903

우리가 스스로 만들어가는 행복한 대련생활을 위하여,많은 지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대련세계 임직원일동>
248801586
E-mail: dl_world@163.com
전  화: 0411-82700903
팩  스: 0411-82715908
  A M 8:30 ~ P M 17:30
스포츠
우리가 몰랐던 오거스타내셔널에 대해

우리가 몰랐던 오거스타내셔널에 대해

기사입력 2019.04.10 오전 09:30 최종수정 2019.04.10 오전 10:41 기사원문

 팬이에요 좋아요 평가하기3

댓글수4

글꼴 본문 텍스트 한단계 확대 본문 텍스트 한단계 축소 본문 프린트



PGA투어 4대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의 대회장, 오거스타내셔널골프클럽에 대해 알지 못했던 이야기. 

1. 오거스타내셔널골프클럽 초창기에 18번홀 그린 오른쪽에는 텍사스주 모양을 한 벙커가 있었다.

2. 유일하게 벙커가 없는 14번홀에는 한때 거대한 페어웨이 벙커가 있어서 티 샷이 짧으면 절대 빠져나오지 못했다.

3. 초창기 15번홀 연못은 그저 넓은 개울 수준이어서 1935년 진 사라젠은 이를 넘겨 더블 이글을 기록하기도 했다.

4. 1940년 말, 골프장에는 발목까지 올라오는 깊은 러프가 있었다.

5. 기자들은 클럽하우스 발코니에서 선수들을 인터뷰하곤 했다. 바로 밑에는 바가 있어 기자들이 아래를 향해 큰 소리로 주문하면 로프가 달린 바구니에 담겨 올라왔다.

6. 1990년대 후반까지만 해도 클럽하우스 매그놀리아 레인에는 이발소가 있었다. 이곳 이발사는 특전을 누렸다. 손님이 뜸할 때는 오거스타내셔널에서 일주일에 3~4회 라운드를 할 수 있었다.



소유권:대련동안비즈니스     기술지지:대련시문화정보통신국     법정허가:11014460号-1     방문자수:136878    
본 홈페지에 등록된 정보의 내용에 대한 진실성,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대련세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