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 한국어 / 日本語 / English    즐겨찾기
VIP회원
아 이 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공고
 
   <이벤트 행사알림>

※무료로 신용자격이 높은 업체만의 회사소개와 홍보용 광고를 올려드립니다

※업체등록신청 및 서류접수 순위대로 홍보용 광고자리의 우선권을 받게 됩니다

※대련정부기관에 신용불량기록 있거나 비준허가가 없는 업체는 사양하겠습니다

※개인회원님은 가입후 대련세계 이벤트 행사시“깜짝”선물,여행권,각종서비스 할인카드 받게 됩니다

문의전화:0411-82700903

우리가 스스로 만들어가는 행복한 대련생활을 위하여,많은 지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대련세계 임직원일동>
248801586
E-mail: dl_world@163.com
전  화: 0411-82700903
팩  스: 0411-82715908
  A M 8:30 ~ P M 17:30
스포츠
바흐 위원장 "20일 로잔에서 남북-조직위-IOC 4자 회동 갖자


[서울신문]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4자 회동을 제안했다.

IOC는 11일 0시(이하 한국시간) 조금 넘어 이메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남북한 정부의 공동 제안이 있었다며 북한의 대회 참가를 위한 결정과 관련해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의 IOC 본부에서 4자 회동을 소집한다고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남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 그리고 바흐 위원장이 대좌하는데 남북한 정부 고위 관료나 IOC 위원들이 배석해도 상관 없다고 설명했다. 물론 바흐 위원장이 회동을 주재한다.

이날 회동에서 북한 선수단의 명칭과 규모, 국기와 국가, 시상식, 유니폼 등등 공식 의전(프로토콜)과 관련된 문제들을 해소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남북한 정부가 함께 제안한 내용을 따듯하게 환영하며 전 세계 많은 다른 정부들에 의해 찬사받을 것이다. 이는 유엔 총회에서 통과된 올림픽 휴전 결의안의 정신에로 위대한 걸음을 내디딘 것이며 지금 IOC는 앞으로의 결정이 정치적 타협을 현실로 만들 수 있도록 조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장웅 북한 IOC 위원은 전날 밤 8시쯤 IOC 본부에 서류 뭉치를 든 채 홀로 도착해 취재진의 질의에 어떤 답도 하지 않은 채 본부 안으로 들어가 바흐 위원장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1일 0시가 되기 전 승용차를 타고 IOC 본부를 떠났다. 공교롭게도 IOC의 보도자료 배포 시점이 장웅 위원의 떠나는 시간과 거의 일치한다.

앞서 IOC는 북한 참가와 관련해 “문을 열어 놓고 있다. 북한의 (종목별) 참가 신청 마감을 연장하는 조처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1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의 IOC 본부를 떠나며 승용차 안에서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로잔 EPA 연합뉴스



소유권:대련동안비즈니스     기술지지:대련시문화정보통신국     법정허가:11014460号-1     방문자수:117416    
본 홈페지에 등록된 정보의 내용에 대한 진실성,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대련세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