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 한국어 / 日本語 / English    즐겨찾기
VIP회원
아 이 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공고
 
   <이벤트 행사알림>

※무료로 신용자격이 높은 업체만의 회사소개와 홍보용 광고를 올려드립니다

※업체등록신청 및 서류접수 순위대로 홍보용 광고자리의 우선권을 받게 됩니다

※대련정부기관에 신용불량기록 있거나 비준허가가 없는 업체는 사양하겠습니다

※개인회원님은 가입후 대련세계 이벤트 행사시“깜짝”선물,여행권,각종서비스 할인카드 받게 됩니다

문의전화:0411-82700903

우리가 스스로 만들어가는 행복한 대련생활을 위하여,많은 지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대련세계 임직원일동>
248801586
E-mail: dl_world@163.com
전  화: 0411-82700903
팩  스: 0411-82715908
  A M 8:30 ~ P M 17:30
스포츠
빙판 위 기적 꿈꾸는 아이스하키 대표팀


과거 세계의 변방이었던 우리나라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지난해 눈부신 도약을 통해 강팀에도 주눅 들지 않는 복병으로 변신했습니다.


한 달 남은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세계를 놀라게 할 준비를 마쳤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역기를 든 양팔에 굵은 힘줄이 드러납니다.


힘겹게 튜브를 당길 때는 송골송골 땀방울이 맺히고, 푸시업을 변형한 근력 운동에는 절로 신음이 터져 나옵니다.


가로 60m, 세로 30m 얼음판에서 자기 진영과 상대 진영을 쉴 새 없이 오가는 만큼 강철 체력과 스피드가 필수인 아이스하키!


전원수비-전원공격을 내세운 한국 특유의 벌떼 하키는 이 같은 고강도 체력 훈련의 결과였습니다.


[백지선 / 아이스하키대표팀 감독 : 빙판이 아닌 곳에서 훈련한 에너지를 빙판 위로 옮기는 과정입니다. 빙판 위 훈련만큼 체력훈련도 중요합니다.]


지난해 세계선수권에서 꿈의 무대 1부 리그 승격을 이뤄내고, 연말 채널원 컵에서는 세계 1위 캐나다와 대등한 승부를 펼쳤던 아이스하키대표팀.


이달 중순까지 올림픽 출전 명단을 추린 뒤 다음 달 네 차례 평가전 등을 통해 전력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입니다.


[맷 달턴 / 아이스하키 대표팀 골리 : (최근 선방은) 제 역할을 한 것뿐이죠. 제 역할이 저희 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도록 하겠습니다.]


평창에서 안방 망신을 걱정했던 아이스하키의 변방이었지만 이제는 세계무대의 복병으로 화려하게 변신한 대표팀.


사상 처음 나서는 올림픽에서 현실적인 목표인 1승을 뛰어 넘어 빙판 위의 기적을 꿈꾸고 있습니다.






소유권:대련동안비즈니스     기술지지:대련시문화정보통신국     법정허가:11014460号-1     방문자수:113742    
본 홈페지에 등록된 정보의 내용에 대한 진실성,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대련세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