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 한국어 / 日本語 / English    즐겨찾기
VIP회원
아 이 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공고
 
   <이벤트 행사알림>

※무료로 신용자격이 높은 업체만의 회사소개와 홍보용 광고를 올려드립니다

※업체등록신청 및 서류접수 순위대로 홍보용 광고자리의 우선권을 받게 됩니다

※대련정부기관에 신용불량기록 있거나 비준허가가 없는 업체는 사양하겠습니다

※개인회원님은 가입후 대련세계 이벤트 행사시“깜짝”선물,여행권,각종서비스 할인카드 받게 됩니다

문의전화:0411-82700903

우리가 스스로 만들어가는 행복한 대련생활을 위하여,많은 지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대련세계 임직원일동>
248801586
E-mail: dl_world@163.com
전  화: 0411-82700903
팩  스: 0411-82715908
  A M 8:30 ~ P M 17:30
국제뉴스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격한 댓글' 문답, SNS서 논란


신년 기자회견 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0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격한 댓글'과 관련해 질문을 한 기자를 둘러싸고 SNS 등에서 논란이 벌어졌다.

회견 도중 질문권을 얻은 C비즈의 박 모 기자는 문 대통령에게 "정부 정책에 비판적 기사를 쓰면 격한 표현과 함께 안 좋은 댓글들이 달린다. 지지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에서 저보다 많은, 그런 악플이나 문자를 통한 비난이나 트윗을 많이 당한 정치인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 저와 생각이 같건 다르건 상관없이 '유권자인 국민의 의사표시다' 그렇게 받아들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기자들도 그 부분에 대해 좀 담담하게 생각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렇게 예민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장에서 오간 이 같은 문답은 여느 질의·응답과 다를 바 없었으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공간에서는 박 기자의 이름이 순식간에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오르는 등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은 '기자가 욕먹을 각오 안 하고 기사 쓸 거면 뭣 하러 기자 하나'라는 비판 댓글이 쏟아졌다.

당사자인 박 기자는 기자수첩을 통해 "문답이 오간 이후 몇 분 지나지 않아 기자(본인)에게는 욕설 섞인 이메일과 SNS 메시지 수백 통, 기사 댓글 수천 건이 빗발쳤다"고 전했다. 이 기자 수첩에도 '징징거린다', '기레기' 등의 비난 댓글이 이어졌다.

정치권도 논란에 가세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비판은 기자들만 한다는 오만을 버려야 한다. 욕할 자유는 ○○○○ 기자들에게만 있는 게 아니다"고 비판하면서 "정치인은 비판만 당하는 시대는 지났다. 비판하는 기자가 정당한지에 대해 국민이 비판의 칼날을 들이대는 시대"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 김형구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비뚤어진 팬덤 문화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잘못된 인식이 유감스럽다"면서 "해당 기자는 온라인에서 뭇매를 맞고 있고, 민주당 전직 국회의원까지 나서서 공격을 선동하는 지경이다. 도를 넘는 공격적 언행은 민주주의의 적이며, 문 대통령의 성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소유권:대련동안비즈니스     기술지지:대련시문화정보통신국     법정허가:11014460号-1     방문자수:126606    
본 홈페지에 등록된 정보의 내용에 대한 진실성,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대련세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