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 한국어 / 日本語 / English    즐겨찾기
VIP회원
아 이 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공고
 
   <이벤트 행사알림>

※무료로 신용자격이 높은 업체만의 회사소개와 홍보용 광고를 올려드립니다

※업체등록신청 및 서류접수 순위대로 홍보용 광고자리의 우선권을 받게 됩니다

※대련정부기관에 신용불량기록 있거나 비준허가가 없는 업체는 사양하겠습니다

※개인회원님은 가입후 대련세계 이벤트 행사시“깜짝”선물,여행권,각종서비스 할인카드 받게 됩니다

문의전화:0411-82700903

우리가 스스로 만들어가는 행복한 대련생활을 위하여,많은 지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대련세계 임직원일동>
248801586
E-mail: dl_world@163.com
전  화: 0411-82700903
팩  스: 0411-82715908
  A M 8:30 ~ P M 17:30
스포츠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 2018 무술년 ‘평창의 해’ 떠올랐다


   
  지구촌 최대 겨울 스포츠 축제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가 열리는 무술년 새해가 밝았다.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1일 평창올림픽이 개최되는 새해를 맞아 서울 보신각을 비롯한 전국 7곳에서 진행되는 제야의 종 타종과 해맞이 행사에 참여해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대한 국민적 염원과 성원을 이끌어 내기 위한 캠페인 등을 진행했다.


타종 행사는 1일 0시에 서울 보신각과 경기 수원 화성행궁,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등 3곳에서 진행됐으며 해맞이 행사는 경북 포항 호미곶(1일 05시30분)과 강원 강릉 경포대(1일 06시), 부산 해군 독도함(1일 05시 30분), 충남 당진 왜목마을(1일 07시) 등 4곳에서 열렸다.


서울 보신각에서는 지난 20일부터 5일간 평창 공식 포스트에서 진행된 ‘수호랑·반다비가 되어주세요!’ 특별 이벤트에 참가한 763명의 지원자 중 2명을 선발, 대회 마스코트 탈인형을 착용하고 타종하는 특별한 기회도 주어졌다.


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은 쇼트트랙 국가대표를 꿈꾸는 아들을 응원하는 엄마 채혜정씨가,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는 특수학교 교사로서 장애 학생들에게 힘찬 에너지를 주고 싶다는 이애란 씨가 착용해 ‘하나된 열정, 하나된 대한민국’을 슬로건으로 하는 대회의 의미를 더했다.


경기 수원 화성행궁 광장에서 진행된 ‘소원이 이루어지는 2017 송년 제야행사’에서는 수호랑·반다비가 타종에 참가했고 평창 홍보부스에서는 ‘소원 박람회’와 ‘새해 소망 엽서 쓰기’ 이벤트를 통해 시민들이 평창 대회와 함께하는 감동과 희망의 한 해가 되길 기원했다.


또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선 제야의 종소리와 함께 2017년 마지막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불꽃이 타올랐다.


대구에서 타종 행사에 참여한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제야의 종소리로 시작된 2018년 새해 모든 국민들이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을 응원하고 함께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북 포항에서 열린 ‘호미곶 한민족 해맞이 축전’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와 새해 첫 일출 기운을 합치는 이색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오전 7시 33분 해 뜨는 시각에 맞춰 상생의 손 조형물 앞에서 5분간 성화봉과 상생의 손, 해를 일치시켜 새해 기운을 모아 대회 성공 개최를 기원했다.


대회 개최지인 강원도 강릉 경포대에서는 경강선 KTX 개통과 함께 연계된 기차여행으로 찾아온 천여 명의 관광객과 함께 올림픽 오륜기 촛불 밝히기와 올림픽 종목 체험행사를 통해 지구촌 축제의 열정을 함께 공유했다.


평창올림픽 홍보 서포터즈인 ‘화이트 타이거즈’는 일출 명소인 충남 당진 왜목마을을 찾아 시민들과 함께 새해를 맞으며 국민적 관심을 유도했다.


한편 조직위는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1일 북한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참가를 위해 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데 대해 이희범 위원장은“대표단 파견 등에 관한 북측의 입장 표명을 환영한다”며 "정부 및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해 만반의 대책을 갖추겠다. 평창올림픽은 평화올림픽으로써 이제 역대 최고, 최대의 겨울축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대북협의 등 구체적 사항은 정부와 협의해 추진할 것이며 현 상황에서 조직위차원에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그동안 북한을 포함한 대회 참가 예상국가를 90~95개국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선수촌을 비록한 모든 참가국이 필요로 하는 대회 준비를 해왔다. 







소유권:대련동안비즈니스     기술지지:대련시문화정보통신국     법정허가:11014460号-1     방문자수:115704    
본 홈페지에 등록된 정보의 내용에 대한 진실성,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대련세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