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 한국어 / 日本語 / English    즐겨찾기
VIP회원
아 이 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공고
 
   <이벤트 행사알림>

※무료로 신용자격이 높은 업체만의 회사소개와 홍보용 광고를 올려드립니다

※업체등록신청 및 서류접수 순위대로 홍보용 광고자리의 우선권을 받게 됩니다

※대련정부기관에 신용불량기록 있거나 비준허가가 없는 업체는 사양하겠습니다

※개인회원님은 가입후 대련세계 이벤트 행사시“깜짝”선물,여행권,각종서비스 할인카드 받게 됩니다

문의전화:0411-82700903

우리가 스스로 만들어가는 행복한 대련생활을 위하여,많은 지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대련세계 임직원일동>
248801586
E-mail: dl_world@163.com
전  화: 0411-82700903
팩  스: 0411-82715908
  A M 8:30 ~ P M 17:30
국제뉴스
구조 작업 답답..실종자 가족들 절규 분노

 

전남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침몰 사고 이틀째인 17일 진도군 실내체육관에 모인 실종자 가족들은 구조 작업에 온 신경을 곤두세우며 극도로 긴장한 모습이다.

이들은 뜬 눈으로 밤을 지새우며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을 기도했지만 이날 오전부터 학생·교사 등 추가 사망자 명단이 발표될 때마다 자신의 일인 것처럼 주저앉아 오열했다.

자녀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울음을 터뜨렸다가 잠시 뒤 신원 확인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린 부모도 있었다.

↑ 어떻게 이런일이..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 도착한 한 실종자 가족이 빠른 유속으로 구조작업이 지연되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 '악전고투' 수색 현장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인근 해상에서 해경과 해군이 악천후 속에서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남도청 제공)

 

↑ 애타는 마음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7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실종자 가족 등이 해군과 해경의 수색작업을 지켜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께는 한 학부모가 "잠수부 한 명이 오전 7시 40분께 선내 생존자들을 봤다는 얘기를 남편이 다른 사람한테서 전해들었다"고 말해 가족들이 크게 술렁이기도 했다.

실시간 구조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운 가족들은 구조 작업 속도가 느린 것은 물론이고 현장에서 수색에 참여하는 인원이 고작 몇 명에 불과하다며 "너무 소극적으로 수색하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쏟아냈다.

실종된 단원고 학생의 이모부 오모(36)씨는 "아이들이 선내에 살아 있다는 얘기가 곳곳에서 들리는데 수색은 너무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며 "언론 기사를 보면 100여 명의 수색 인력이 투입됐다고 나오지만 실상 (현장에) 가보면 사람이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다른 학부모 한 명도 "115명의 해경이 움직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우리가 현장에 나갔을 때는 고속단정에 딱 7명이 타고 있었다"고 관계 당국을 질타했다.

학부모 대책본부의 송정근씨는 "어제 안철수 의원이 왔던데 왜 인사치레만하고 가는지 모르겠다"며 "차라리 경비정을 타고 나가서 (해경 등에) 빨리 구해달라고 말 한 마디 해주는 게 더 의미있는 것 아니냐"고 꼬집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남성은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체육관 단상에 올라가 실종자 가족들 앞에서 마이크를 잡고 "선장이라는 사람이 배와 함께 해야 하는데 먼저 구출됐다고, 기관실에 있던 사람들이 먼저 살아나왔다고 하는데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어느 한 개인에게 책임을 전가하려고 이 자리에 선 건 아니지만 이건 인재이고, 인재로 너무 많은 사람이 죽었다"고 울먹였다.

사고 이틀째로 접어들면서 극도의 불안에 휩싸인 실종자 가족들은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 현황을 가감없이 알려줄 주고 신속히 구조 작업에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

 


소유권:대련동안비즈니스     기술지지:대련시문화정보통신국     법정허가:11014460号-1     방문자수:117330    
본 홈페지에 등록된 정보의 내용에 대한 진실성,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대련세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