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 한국어 / 日本語 / English    즐겨찾기
한식
김치

 

 

김치

김치는 배추·무 등을 굵은 소금에 절여 씻은 다음 고춧가루, 파, 마늘, 생강 등의 양념과 젓갈을 넣어 버무려 저장한 한국의 저장 발효식품이다. 본래는 한국인들이 사시사철 즐겨 먹는 음식이었으나, 근래에는 여러 나라에서도 건강식으로 대중화되고 있는 음식이다. 김치의 종류는 많지만 일반적으로 알려진 매운 김치의 경우, 대표적인 조미료는 고춧가루와 젓갈 등이며, 한국에서는 지방마다 특유의 김치와 젓갈 등의 종류도 다르다.

 

어원과 역사

김치에 대한 가장 오래된 문헌은 약 3천 년 전의 중국 문헌 ´시경(詩經)´이며, 오이를 이용한 채소절임을 뜻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저(菹)´라는 글자가 나온다. 조선 중종 때의 ´벽온방´에 "딤채국을 집안 사람이 다 먹어라." 하는 말이 나오는 것으로 보아 ´저´를 우리말로 ´딤채´라고 했음을 알 수 있다. 국어학자 박갑수는 김치의 어원에 대해, ´딤채´가 ´팀채´로 변하고 다시 ´딤채´가 되었다가 구개음화하여 ´김채´, 다시 ´김치´가 되었다고 설명한다.

현재는 배추김치가 가장 많이 알려져 있지만 1900년대 전까지만 해도 김치의 주재료는 무였다. 20세기에 들어 중국의 산동에서 배추가 수입된 후부터 배추김치가 널리 보급되었다. 현재 중국 산동에 많은 김치 공장이 세워져서 한국으로 김치를 수출을 하고 있는데, 사실 배추의 원산지에서 제조되어 보급되는 셈이다. 무로 담근 김치, 즉, 무 짠지는 김치와 달리 소금의 농도가 20%에 이른다. 육식을 주로 할 때에는 필수량의 소금과 무기질을 섭취하는 것에 문제가 없지만 채식을 하는 경우에는 별도의 소금의 섭취가 필요한데 한국인들은 무짠지를 통하여 많은 소금을 섭취하였다.

현대 김치에 쓰이는 고추는 남아메리카에서 유럽을 통해 전달되었기 때문에 17세기 전의 ´김치´에는 모두 고추가 쓰이지 않았다.

고추를 양념으로 쓰면 사용되는 소금의 양을 줄어준다. "임원십육지"에서 서유구는 고추를 김치에 많이 쓰면 무가 더욱 오랫동안 저장된다고 기술하였다. 고추는 부패를 더디게 하여 고추를 많이 넣으면 옅은 소금물에 절여도 김치 맛이 오래 간다. 또한 고추의 자극적인 맛은 소금만큼 식욕을 자극하고 탄수화물의 소화를 촉진시킨다.


효능

김치에는 신종플루 예방 효과와, AI 예방과 치료에도 효능이 있다고 알려졌으며,심장병 예방을 비롯한 항암 효과와 노화 억제,소화 촉진과 면역성 강화, 항균기능, 돌연변이 예방,변비 예방 및 체중조절 효과, 바이러스 감염억제 효과, 콜레스테롤 억제,동맥경화 예방 효과와 함께 항생제 성분까지 있는 것으로 밝혀지는 등 수많은 장점이 있는 것으로 입증되면서, 미국의 건강전문지 health에서는 김치를 요구르트, 낫또와 함께 세계 5대 건강 식품에 넣기도 했다.


종류
무로 담는 김치

깍두기는 무를 이용한 김치로, 무를 2~3 센티미터의 크기로 정육면체 깍둑썰기를 한 뒤에 소금에 절였다가 고춧가루와 젓갈 등으로 버무려서 만든다. 찹쌀가루로 풀을 쑤어 국물을 걸죽하게 만드는 것이 특징으로 풀을 쑤어 넣게 되면 김치의 단맛이 좋아진다. 마늘, 생강 등 많은 양념이 추가된다.
열무김치는 열무를 이용해 담그는 김치로 무와 함께 무청도 함께 쓰이는 김치이다. 열무를 소금에 절였다가 헹구어 낸 뒤에 찹쌀풀로 버무려 열무 특유의 떫은 맛을 제거한 다음 고추장 등과 버무리고 국물을 부어 맛을 내는 김치이다. 주로 배추가 잘 나지 않는 여름철에 많이 이용된다.

물김치

동치미는 무를 이용한 김치 가운데 하나로서 흔히 겨울 전 김장철에 준비한다. 무를 원통형으로 4 센티미터 정도로 자른 뒤에 소금에 절였다가 국물을 부어 넣고 발효시킨다.

나박김치는 동치미와 비슷한 물김치이다. 다만 동치미는 무만을 가지고 만들고 저장용 김치이나, 나박김치는 무와 쪽파, 사과와 배 등을 넣어서 국물을 달게 만들고 바로 먹는 다는 점이 다른 물김치이다.

다른 김치

오이김치는 말 그대로 오이를 이용한 김치로 오이소박이라고도 불린다. 오이를 10 센티미터 정도로 통째로 자른 뒤, 십자 모양으로 칼집을 낸 다음 부추를 기반으로 한 양념을 채워 넣은 김치이다.

갓김치는 주로 전라남도 지방에서 즐겨 먹는, 갓으로 담근 김치이다. 갓 특유의 독특한 매운 맛과 톡 쏘는 맛이 특징이다. 여수의 돌산 갓김치가 유명하다.

파김치는 쪽파로 담그는 김치이다. 쪽파를 10 센티미터 정도로 자른 뒤에 고춧가루와 젓갈 등으로 버무리는 간단하면서도 파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김치이다.

부추김치는 부추로 담그는 김치이다. 부추를 10 센티미터 정도로 자른 뒤에 고춧가루와 젓갈 등으로 버무리는 간단하면서도 부추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김치이다. 파김치와 비슷하다.

고구마줄기김치는 껍질을 벗기지 않은 고구마줄기를 소금에 절이지 않고 바로 고춧가루, 마늘, 젓갈, 파 등으로 버무려 만든다. 이 고구마줄기김치는 발효시키지 않고 바로 먹기도 한다.

<저작권자(S)대련세계.무단전재-재배포금지>

 

먹거리

소유권:대련동안비즈니스     기술지지:대련시문화정보통신국     법정허가:11014460号-1     방문자수:113639    
본 홈페지에 등록된 정보의 내용에 대한 진실성,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대련세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