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 한국어 / 日本語 / English    즐겨찾기
유럽여행
유럽관광코스
하이디산*서유럽 6국 12일
 
제1일
 
프랑크푸르트 공항 도착
프랑크푸르트 출발
영국의 런던 히드로 공항 도착 (약 1시간 30분 소요) 후 호텔투숙
 
 
제2일
 
호텔 조식 후
런던 시민의 휴식처인 하이드 파크, 국회의사당의 빅벤
현재 영국 여왕의 집무실이 있는 버킹검 궁전.
세계 각국의 유물을 보관한 대영 박물관과
웨스턴민스터 사원, 런던의 명물 타워브릿지 등
SHOPPING ☞ 미츠코시- 버버리, 잡화 쇼핑
유로스타 전일 시내관광 후 파리로 이동하여
OR 항공 석식 및 호텔 투숙
 
 
제3일
 
호텔 조식 후
나폴레옹의 개선문, 슬픈 역사의 콩코드 광장
아름다운 가로수와 낭만을 대표하는 "샹제리제 거리"
부르봉 왕가의 최대 역작이자 바로크 양식의 최고의
화려함의 극치인 베르사이유 궁전 관광
시내 관광 후 석식 및 호텔투숙
SHOPPING ☞PARIS LOOK-향수,화장품 등
 
 
제4일
 
호텔 조식 후
과거와 현재가 어우러진 세계 3대 박물관 "루브르 박물관"
유로레일을 이용하여 (OR T.G.V)
유로레일 스위스의 물하우스로 이동 후 전용버스를 이용하여
인터라켄 도착 후 석식 및 호텔 투숙
 
 
제5일
 
호텔 조식
케이블카를 이용하여 알프스의 하이디산 등정하여
하이디산 관광 후 하산하여 중식
SHOPPING ☞ 키르코프-시계,기념품,잡화 등 쇼핑
패션의 도시 밀라노로 이동(약5시간 30분 소요)
유럽 최고의 고딕 대성당 밀라노 두오모 성당,라스칼라 극장 외관
빅토리오 엠마뉴엘레 2세 갤러리아 등 관광 후
석식 및 호텔투숙
 
 
 
제6일
 
호텔 조식 후 이태리의 피사로 이동(약4시간 소요)
7대 불가사의인 피사의 사탑과 피사 두오모 성당 전경 관광 후
이태리의 수도이자 지붕없는 박물관이라 불리는
고대 유적도시 로마 입성(약 4시간 소요)
석식 및 호텔 투숙
 
 
제7일
 
호텔 조식 후 이태리 남부로 이동
2000년전 베수비오스 화산 폭발로 화산재에 덮였던
비운의 도시 폼페이 유적지 고대 도시의 유적 관광 후 중식
지중해 연안도로를 따라 절벽에서 아름다운 쏘렌토 관망,
세계 3대 미항 중 하나인 나폴리로 이동하여
산타루치아 항구 관광 후 로마 귀환
 
 
제8일
 
호텔 조식 후
카톨릭의 총본산 바티칸 시국의 바티칸 박물관과
**바티칸 박물관 관광시 개인용 수신기 제공합니다
성 베드로 성당. 시스티나 예배당 등 관광 후
로마의 상징인 콜로세움 전경, 트레비 분수,
빅토리아 엠마누엘 기념관, 포로 로마노,
"로마의 휴일"의 주 무대였던 스페인 계단 등
전일 로마 관광 후 석식 및 호텔투숙
 
 
제9일
 
호텔 조식 후
르네상스의 발상도시인 꽃의 도시 이태리
피렌체로 이동 (약4시간 소요)
꽃의 성모 마리아 성당이란 약칭으로 유명한 피렌체 두오모 성당,
피렌체에서 가장 오래된 베키오 다리,단테교회
피렌체의 중앙에 위치한 시뇨리아 광장 등 관광 후
물의 도시 베니스로 이동하여 (약4시간30분 소요)
석식 및 호텔투숙
 
 
제10일
 
호텔 조식 후
슬픔이 묻어나는 탄식의 다리, 두칼레 궁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응접실로 불리우는
산 마르코 광장과 산 마르코 성당, 무라노 유리공장 등
아름다운 산악 도시인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로 이동하여(약4시간 30분 소요)
마리아 테레지아 거리, 황금지붕 등 간단한 시내관광 후
석식 및 호텔투숙
 
 
제11일
 
호텔 조식 후 인스브르크 출발
네카 강변에 위치한 대학도시 하이델베르그 도착하여
네카 강 다리 중 가장 오래된 "옛다리"라고 불리우는
카를 테오도어 다리에서 옛다리의 아름다운 모습과
하이델베르그 고성전경 등 하이델베르그 대학가의 모습을 관광 후
SHOPPING ☞ MJ- 쌍둥이칼, 휘슬러 주방용품 등 쇼핑
프랑크푸르트 암마인 공항으로 이동하여 (약 1시간 소요)
프랑크푸르트 출발
 
 
제12일
 
도착 후 해산
 
 
 
 
 
 

소유권:대련동안비즈니스     기술지지:대련시문화정보통신국     법정허가:11014460号-1     방문자수:119638    
본 홈페지에 등록된 정보의 내용에 대한 진실성,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대련세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