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 한국어 / 日本語 / English    즐겨찾기
한국여행
한국추천여행지


일명 ‘신비의 바닷길’로 불리는데, 조수간만의 차로 바닷물이

빠져나가면서 마치 바다가 갈라지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다.

바닷길은 길이가 2.8㎞, 폭 10∼40m이며 지형적 요인과 함께

달과 태양의 위치가 1년중 지구에 가장 강한 인력을 미칠 때

일어나는 현상이다

 진도 주민들은 바닷길이 가장 크게 열리는 봄(2∼4월)과

가을(9∼10월)에 마을의 수호신인 뽕할머니와 용왕에게

어업과 농사의 풍년을 비는 영등제를 함께 지낸다.

우리나라에서 바다갈림 현상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충남 보령 무창포를 비롯해

전국에 약 20여 곳이 있는데, 그 중 진도의 바닷길이 규모가 가장 크다.

 

<저작권자(S)대련세계.무단전재-재배포금지 법정효령>

 

 


소유권:대련동안비즈니스     기술지지:대련시문화정보통신국     법정허가:11014460号-1     방문자수:126513    
본 홈페지에 등록된 정보의 내용에 대한 진실성,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대련세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