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 한국어 / 日本語 / English    즐겨찾기
 
  관련뉴스-투자정보

중국 아시아 투자매력 가장 커

无  无  [ ]
 
대우증권 "일관성 높은 경기부양책 가시적성과 거둬"
 
 
노동력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이머징 아시아 시장 가운데 해외 투자 대상으로 매력이 가장 큰 곳은 중국 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이어 인도, 상해A(본토) 및 동남아 순으로 투자가 매력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김혜준 대우증권 선임 연구원은 22일 한국거래소 기자실에서 시황 설명회를 갖고 '적토마 중국, 야생마 인도, 노새 동남아' 제목의 간담회를 열고 이들 국가의 투자 매력도를 비교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김 연구원은 "중국 정부는 일관성 높은 경기 부양책을 실시해 통화량과 고정자산의 투자가 증가하는 가시적 성과를 거뒀다"며 "본토 A주는 수급부담이 있지만 정부의 부양책이 지속되고 있어 증시상승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중국에 비해 인도는 경제와 주식시장은 소홀한 평가를 받고 있다는 지적이다. 해외자본 의존도가 높아 글로벌 금융시장 동향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큰폭의 등락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김혜준 선임연구원은 "인도는 향후 경기개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 과거와 같은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증시의 하락 가능성이 낮다"며 "긍정적인 시각으로 투자 접근해도 된다"고 말했다.
동남아 시장은 중국 성장에 따른 수혜와 대체 에너지 생산에 따른 긍정적인 전망을 갖고 있다. 다만, 포트폴리오 상에서 투자이유가 뚜렷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김 연구원은 "경제 펀더멘털에 따른 성장성을 감안하면 중국에 직접 투자하는 것이 낫고, 유가 상승 수혜를 위해서는 동남아보다는 러시아 같은 자원부국이 낫다"고 설명했다.
그는 "해외 자산에 투자 할 때 중국 펀드를 주력펀드로 하되 포트폴리오를 안정화시킬 수 있는 보조적인 해외펀드 투자를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S)대련세계.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임대위탁
    필요하신 요구사항 임대위탁란에 등록하시면 저희들 최대한 빠른시간내에 연락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매매위탁
    필요하신 요구사항 매매위탁란에 등록하시면 저희들 최대한 빠른시간내에 연락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자유매매
    자유매매란에 등록된 정보의 내용에 대한 진실성,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대련세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소유권:대련동안비즈니스     기술지지:대련시문화정보통신국     법정허가:11014460号-1     방문자수:126174    
본 홈페지에 등록된 정보의 내용에 대한 진실성,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대련세계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